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미래엔, ‘스마트기기 활용 학습’ 관련 학부모 설문조사 실시

유치원 및 초등 학부모 432명 대상으로 자녀의 스마트기기 활용 학습에 대한 의견 조사
응답 학부모 80.6%는 자녀가 스마트기기를 활용해 학습한다고 밝혀
학부모 62.7% 스마트 기기 활용 학습에 찬성, 부모의 지도 아래 적절한 활용이 중요

2019-07-15 09:28 출처: 미래엔

미래엔이 스마트기기 활용 학습 관련 학부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7월 15일 -- 교육출판전문기업 미래엔(대표 김영진)이 여름방학을 앞두고 자사 페이스북 채널을 통해 유치원생 및 초등학생 학부모 432명을 대상으로 ‘스마트기기 활용 학습’에 대한 의견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학부모의 80.6%는 자녀가 스마트기기를 활용해 학습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학습기기로는 태블릿 PC(50.2%)와 스마트폰(24.3%)을 사용한다는 응답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학습 형태는 인터넷 강의 동영상 시청(50.2%)이 가장 많았으며 하루 1시간~2시간(41.4%) 정도를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과목 별로는 영어(63.2%)와 수학(37.5%), 국어(28.5%) 순으로 가장 많이 학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기기 활용 학습을 위한 월 평균 지출액은 3만원 이상~5만원 미만(23.8%)이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3만원 미만(19.9%), 무료 콘텐츠만 이용(16.9%) 순이었다.

스마트기기를 활용해 자녀의 학습을 하는 것에 대한 찬반 의견을 묻는 질문에서는 62.7%가 바람직하다고 응답했으며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은 10%에 그쳤다. 특히 초등학교 저학년 학부모(68.3%)들이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학습에 상대적으로 더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학습을 통해 기대하는 효과는 연령 별로 차이가 있었다. 유치원생 학부모의 경우 학습에 대한 흥미(31.9%)를 가장 큰 장점으로 꼽은 반면 초등학생 학부모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 없이 학습이 가능하다는 점(35.7%)과 자기주도학습(23.9%)에 대한 기대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시력저하(44.4%)’와 ‘과몰입(26.9%)’, ‘학습 분위기 저해(21.8%)’에 대한 우려도 있었다.

미래엔은 여름방학을 앞두고 자녀의 학습 계획을 세우고 있는 부모들에게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학습은 매우 매력적이지만 양날의 검과 같다고 밝혔다. 이어 새롭고 다양한 콘텐츠로 학습에 흥미를 불러일으키고 시간과 장소에 구애 없이 학습을 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지만 시력저하나 스마트기기 중독 등 부작용도 우려되는 만큼 부모의 지도 아래 적절한 활용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